'PD수첩' 김기덕 감독 조재현

김기덕 감독에 대한 미투 폭로를 했던 피해자 측이 "방송에서 다뤄진 내용은 낮은 수위"라고 밝혔다.

MBC 표준FM '양지열의 시선집중'은 7일 'PD수첩'에 출연해 김기덕 감독의 추악한 민낯을 폭로한 여배우 측 변호사와 전화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명숙 변호사는 "기억하는 몇가지 일 중 단 한가지라도 나가면 모든 국민들이 경악을 금치 못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김기덕 감독은) 차마 입에 담을 수 없고 방송으로 할 수 없는 끔직한 행동을 일삼았다"라며 "피해자 중 한 분과 방송 직후 통화를 했더니 몇년간 쌓여있던 울분과 분노, 이 모든 체증이 내려갔다고 했다"라고 전했다.

이 변호사는 "문화계의 나쁜 관행, 악습을 끊어보겠다고 의지를 내보였지만 결과적으로 무혐의 처리해버렸다"라며 "검찰의 소극적인 자세 때문에 피해자들이 수사 과정에서 더욱 소외감을 느끼고 있다"라고 말했다.
지난 6일 방송된 'PD수첩'에는 김기덕 감독 영화에 출연하려했던 여배우들이 등장해 성추행 및 성폭행 상황을 털어놨다.

한 제보자는 "매니저 없이 보자는 말에 나갔더니 '오디션 때 네 가슴을 봤냐? 내가 볼 수 있냐", '네 가슴은 상상해보니 복숭아일 것 같다. 너의 유두가 핑크색이냐 검은색이냐', '내 성기가 어떤 모양일 것 같나', '네 몸을 보고 싶은데 같이 가서 확인할 수 있나'는 등의 말을 했다"고 밝혔다.

또 다른 여배우는 "영화 촬영이 시작되고 합숙소에서 김기덕 감독, 조재현, 조재현 매니저는 하이에나 같았다. 여자를 겁탈하려고 하는. 무서웠다"라고 분노했다.

이 배우는 김기덕 감독, 조재현에 강압적인 성폭행을 당했고 조재현 매니저에게서 성관계 요구를 당했다고 전했다.

이에 거부하자 매니저는 "김기덕 감독과 조재현과는 자지 않았냐"라고 했고 김기덕 감독은 "한번 해주지 그랬고"고 말했다고 폭로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