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일본이 남북한의 4월말 정상회담 합의와 북한 김정은 노동당위원장의 비핵화 용의 표명 소식을 7일 주요기사로 전하며 큰 관심을 드러냈다. 대체로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면서도 향후 추이를 지켜봐야 한다는 신중한 태도가 엿보였다.

요미우리신문은 김 위원장이 한국 특사단과 면담에서 '비핵화'를 거론했으나 "구체적 방향에 대해선 전혀 언급된 게 없다. 북한의 목표는 체제보장에 대해 압도적 군사력을 가진 미국으로부터 확약을 받는 것"이라는 분석을 내놓았다.

이 신문은 그러면서 "미국과 일본 등은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를 목표로 북한의 자세가 진심인지를 신중히 지켜본다는 방침"이라고 전했다.

아사히신문은 별도의 분석 기사를 통해 "북한의 비핵화 의사 표명은 지역 긴장완화로 이어질 것인가 아니면 (제재) 포위망을 속이려는 의도인가"라며 진의에 질문을 던지면서 "미국과 일본은 남북한의 접근을 주시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아사히는 "북한의 비핵화가 진전되지 않은 채 남북이 관계개선을 서두르면 한미동맹 약화와 한일을 둘러싼 안보 악영향도 나올 것"이라고 내다봤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김정은 위원장이 크게 양보하는 인상을 줬다"면서 "한반도 긴장완화를 위한 진전이라는 견해도 있지만, 낙관은 금물"이라고 경계했다. 그러면서 "비핵화에 여러 개의 조건을 붙인 만큼 협상은 이제부터"라고 덧붙였다.

이 신문은 다음달 말 남북정상회담 장소가 판문점이라는 데 대해 "이전 두 차례 남북정상회담에선 한국 대통령이 평양을 방문했다"며 "김 위원장은 (이러한) '차이'를 연출해 자신의 진심을 어필하려는 의도로 보인다"고 추측했다.

마이니치신문은 "긴장이 고조된 한반도에 정세가 큰 전환점을 맞았다"며 경제 제재를 받는 북한은 "예상 이외의 환대를 보여줘 남북관계에서 주도권을 잡고 국제 고립에서 벗어나는 등의 목적이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