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리플 파워트렌치 탑재
비거리 '더블 효과' 구현
프리미엄 골프클럽 GIII 공식수입업체 (주)마스터스인터내셔널이 2018년형 고반발 드라이버 ‘GIII SILVER 7 드라이버’와 ‘GIII SILVER 7 아이언’을 새롭게 내놨다.

GIII SILVER 7 드라이버는 압도적인 비거리와 섬세한 디자인으로 GIII만의 고급스러움을 살렸다는 평가를 받는다. 고반발 시대를 주도했던 뉴 하이퍼 티탄 페이스를 통해 축적된 기술력을 한 단계 더 발전시켜 독자 개발한 GIII ‘네오티탄 페이스’를 채용했다. 회사 측은 “반발계수가 규정을 뛰어넘는 0.875에 달한다”고 설명했다. 여기에 고반발 헤드를 진화시킨 ‘트리플 파워트렌치’를 탑재해 비거리를 한 차원 더 늘렸다. 트리플 파워트렌치는 임팩트 순간 폭발적인 반발력을 더하는 스프링 작용으로 ‘더블 반발’ 효과를 일으켜 한 차원 높은 비거리를 내준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고반발 영역도 좌우로 넓혀 정확하게 맞히지 않아도 비거리 손실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했다. GIII 전용 최고급 다이와(DAIWA) 카본 샤프트를 장착했다.

GIII SILVER 7 아이언은 비거리와 정확도를 동시에 잡았다는 게 특징이다. 잔디 마찰력을 줄인 ‘트윈컷 솔(sole)’ 구조를 적용해 러프 탈출이 쉽다. GIII 네오티탄 페이스를 채용해 반발 성능을 높였고, 텅스텐 이너웨이트 구조로 설계해 무게 중심을 낮춰 높은 탄도의 샷을 할 수 있게 했다. 초고속 스윙을 하면서도 컨트롤이 쉽다는 설명이다. 드라이버와 마찬가지로 최고급 다이와(DAIWA) 카본 샤프트를 장착해 스윙감도 부드럽다.

이관우 기자 leebro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