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캘러웨이는 빠른 볼 스피드를 제공하는 제일브레이크 테크놀로지로 제작한 에픽 시리즈를 선보여 업계의 한 획을 그었다. 에픽은 출시 직후부터 미국 드라이버 판매량 1위를 기록하며 돌풍을 일으켰다. 올해도 캘러웨이는 멈추지 않았다. 솔과 크라운을 강력하게 잡아주는 뉴제일브레이크 기술을 탑재한 로그(Rogue) 시리즈를 출시했다.

로그 시리즈는 제일브레이크 테크놀로지가 제공하는 빠른 볼 스피드와 비거리뿐 아니라 관성모멘트(MOI)에 특화된 헤드 디자인으로 압도적인 관용성까지 갖춘 반칙 같은 클럽이다. 로그 드라이버는 로그, 서브제로, 스타 총 세 가지 모델이 있다.
먼저 로그 드라이버는 제일브레이크 기술과 X-Face VFT 기술(페이스의 두께를 정밀하게 가공해 볼 스피드를 높여주는 기술)을 결합해 볼 스피드와 관성모멘트를 드라이버의 한계까지 끌어올린 것이 특징이다. 로그 드라이버 모델은 기존 제일브레이크에서 가운데 부분은 더 얇게, 크라운과 솔 부분은 두껍게 디자인한 티타늄 바를 적용해 무게를 25% 줄였다. 제일브레이크 기술이 솔과 크라운을 단단하게 잡아줌으로써 임팩트 에너지를 페이스에 집중시키고 이로 인해 더 빨라진 볼 스피드를 제공해주는 핵심 기술이다.

가벼우면서도 강도가 높은 캘러웨이만의 트라이액시얼 카본(triaxial carbon) 소재를 크라운에 적용해 무게를 줄였다.

이렇게 발생한 여분의 무게를 헤드에 재배치해 관성모멘트와 관용성을 극대화했다. 여기에 우주항공기업인 보잉과 함께 드라이버 헤드의 리딩 에지를 디자인해 공기저항을 최소화함으로써 더욱 빠른 헤드 스피드를 구현해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