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마하골프는 올 시즌 2018 RMX(리믹스) 드라이버로 중·상급자용 드라이버 시장을 점령하겠다는 청사진을 내놨다. 드라이버는 크게 세 가지로 구분할 수 있다. 고탄도 드로 구질로 비거리를 최대로 끌어올릴 수 있는 RMX 218 드라이버와 스트레이트 탄도를 위한 RMX 118 드라이버다. RMX 118 드라이버는 중·상급자를 위해 헤드는 작지만 관용성을 높여 직진성을 극대화했고, RMX 218 드라이버는 평균 골퍼를 위해 비거리를 향상하고 안정성을 더했다. 마지막으로 투어 프로를 위한 RMX 018이 있다.
2018 RMX 시리즈의 가장 큰 특징은 ‘헤드턴 에너지 구조’다. 드라이버 페이스의 정중앙(센터)을 토 쪽으로 7㎜ 옮긴 것이 핵심이다. 페이스를 샤프트 축에서 좀 더 멀어지게 해 헤드가 돌아갈 때 발생하는 에너지를 향상시켜 볼의 초속을 높였다. 평소처럼 스윙해도 비거리도 더 난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이와 함께 슬릿이 수축되면서 임팩트 에너지를 충전시켰다가 다시 팽창하는 힘으로 볼의 초속을 높이는 ‘이중탄력보디Ⅱ’ 기술이 적용됐다. 이 기술로 이전 모델에 비해 비거리가 5.9야드 늘었다는 게 야마하골프의 설명이다.

최진석 기자 iskr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