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건설이 경기 김포시 풍무5지구에서 ‘김포 풍무 꿈에그린 유로메트로’를 분양 중이다. 공용텃밭, 맘카페 등 다양한 커뮤니티 시설이 단지 안에 마련될 예정이라 수요자들의 관심이 높다.

이 단지는 지하 2층~지상 최고 26층, 26개 동으로 구성된다. 전체 규모는 1810가구(전용면적 84~117㎡)다. 지난해 10월 전용 84㎡ 1274가구를 일반에 내놨다. 올해부터 전용 101~117㎡ 중대형 물량 536가구를 공급 중이다. 단지 내에 골프연습장, 운동시설, GX룸(요가·에어로빅·댄스 공간), 회의실, 독서실, 보육시설이 마련된다. 공용텃밭과 친환경 커뮤니티 공간인 에코맘카페도 들어선다.

단지 외관은 물론 조경, 중앙광장, 조형물 평면에 이르기까지 프랑스 대저택을 연상케 하는 유럽풍으로 꾸며진다. 여기에 단지 내 광장에 설치된 수로, 잔디마당, 수목 등이 더해져 주거환경이 쾌적하다는 설명이다. 단지에 조성된 산책로는 축구장 9배 크기의 풍무근린공원까지 이어진다.

유현초, 풍무중이 단지 앞에 있다. 풍무고, 김포고, 사우고 등으로 통학할 수 있다. 단지 옆에 수영장 등이 갖춰진 풍무다목적체육관, 풍무동주민센터가 있다. 차량을 이용해 홈플러스와 CGV까지 5분이면 갈 수 있다.
교통도 편리한 편이다. 서울 마곡지구까지 차량으로 10분 정도 걸린다. 지하철 5·9호선 여의도역까지는 20분 거리다. 올 11월 김포도시철도 풍무역이 개통되면 서울까지 가는 길이 더 편리해질 전망이다.

분양 관계자는 “남녀노소 다 즐길 수 있는 주거환경과 커뮤니티 시설로 입주민 만족도가 매우 높은 단지로 평가받고 있다”며 “분양 중인 중대형 물건은 다양한 연령대 고객의 관심이 높다”고 말했다.

이 단지는 올 5월 말 임대계약이 끝나는 가구부터 바로 입주할 수 있다. 전용 101㎡ 분양 가격은 4억3800만원부터다. 전용 117㎡는 5억760만원부터다. 1차 계약금은 1000만원 정액제로 계약금 10%를 낸 뒤 입주 때 잔금을 치르면 된다. 계약 후 전매 거래도 가능하다. 모델하우스는 김포시 고촌읍 고송로3에 있다.

민경진 기자 m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