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

20대 젊은이 5명 중 1명 이상이 가상화폐를 실제로 구매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투자금액은 평균 300만원을 조금 밑돌았고 연령이 높아질수록 구매금액은 커졌다.

7일 한국금융투자자보호재단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서울과 6대 광역시 및 경기지역 신도시 등에 거주하는 25∼64세 2530명으로 대상으로 한 조사 결과 가상화폐를 실제로 구매한 경험이 있다고 응답한 비율은 13.9%였다.

7.5%는 구매 경험은 있으나 현재는 소지하고 있지 않았고 구매 경험이 있고 현재도 소지하고 있다는 응답은 6.4%였다. 반면에 54.7%는 구매 경험은 없으나 가상화폐에 대한 내용을 알고 있다고 답했고 31.3%는 구매 경험도 없고 가상화폐가 무엇인지도 모른다고 답했다.

가상화폐 구매경험 비율은 연령이 낮을수록 높았다. 가상화폐 구매경험이 있다는 응답은 20대가 22.7%로 가장 높고 30대 19.3%, 40대 12.0%, 60대 10.5%였다. 50대가 8.2%로 가장 낮았다. 조사대상에 20대 초·중반이 포함됐을 경우 구매경험 비율은 더 높았을 것으로 보인다.
연령이 높을수록 가상화폐에 투자한 금액은 많았다. 60대 평균 투자금액이 658만9000원으로 가장 많고 50대 628만8000원, 40대 399만2000원, 30대 373만9000원, 20대 293만4000원 등이었다.

300만원 이상 투자한 비중이 가장 높은 연령대도 60대로 42.1%에 달했다. 1000만원 이상 투자한 비중은 21.1%였다. 20대 중에도 1000만원 이상 투자한 비중이 7.5%에 달했고 30대는 9.2%였다. 투자금액이 100만원 미만인 경우는 20대가 45.3%였고 30대 42.4%, 40대 37.2%, 60대 26.3%, 50대는 13.5%에 그쳤다.

권순채 한국금융투자자보호재단 주임연구원은 "고령자일수록 가상화폐 투자 금액 중 고액 비중이 높게 나타나 고령자들이 가상화폐 투자로 노후준비 자금을 잃지 않도록 경각심을 고취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