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전보장실장을 수석특사로 한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특사단이 오는 4월 제3차 남북정상회담 개최에 남북이 합의했다는 소식을 6일 알렸다.

4월로 예정된 남북정상회담은 2000년과 2007년에 이어 세 번째로 남북 정상이 만나는 자리다.제1차 남북정상회담은 지난 2000년 6월 13일부터 15일까지 평양에서 2박3일 일정으로 이뤄졌다.

당시 고(故) 김대중 대통령은 고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초청을 받아 평양을 방문했고 1945년 한반도가 분단된 후 55년 만에 처음 정상회담이 열렸다.

제1차 남북정상회담에서는 분단 이래 처음 열린 회담이 남북 화해와 평화통일을 앞당기는 데 큰 의의를 지닌다며 6·15 남북 공동선언문을 채택했다.

선언문에는 통일을 자주적으로 지향한다는 합의와 이산가족 상봉 추진, 경제 협력, 사회·문화·체육·보건·환경 등 제반 분야 교류 활성화 등의 내용이 담겼다.

제2차 남북정상회담은 2007년 10월 2일부터 4일까지 역시 평양에서 열렸다. 당시에는 북한의 핵실험이 주 논의 대상이 됐고 고 노무현 대통령과 고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회담을 통해 한반도 핵 문제 해결을 위한 3자 또는 4자 정상회담 추진에 합의했다.
정상회담 추진과 더불어 6·15 남북공동선언문의 적극적 구현과 남북 경제협력사업의 활성화, 이산가족 상봉 확대 등의 내용을 담은 2007남북정상선언문도 채택됐다..

다만 제1차·제2차 남북정상회담 합의 내용이 실행으로 이어지진 못했다.

2016년 1월 6일 북한이 제4차 핵실험을 단행하고 2월 7일 장거리 로켓을 발사하며 남북관계는 급속도로 경색됐다. 그해 2월 10일 정부가 개성공단 철수를 발표했고 다음날 북한은 개성공단 폐쇄와 남측 인원 추방을 일방 통보했다.

한반도 핵 문제 해결을 위한 다자간 정상회담 역시 이뤄지지 않았다.

이번 대북특사단 방북에서 김정은 국방위원장은 한반도 비핵화에 대해 "선대의 유지"라는 표현을 쓴 것으로 알려져 제3차 남북정상회담에선 유의미한 성과를 거둘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