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평창동계올림픽을 위해 연기된 한미연합훈련에 대해 "4년부터 예년수준으로 진행하는 것을 이해한다"고 대북특사단에게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6일 이같이 말하고 "(김 위원장은) 한반도 정세가 안정기로 진입하면 한미연합훈련이 조절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말했다.

이어 "한미연합훈련 관련해 우리 입장은 훈련 재연기나 중단은 힘들고, 명분도 없다는 것이었으나, 김 위원장은 이미 보고받고 우리 측 입장을 알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특사단은 김 위원장과의 면담에서 연합군사훈련 문제가 나올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이 문제가 제기될 경우 북측을 설득해야겠다고 준비했으나 그럴 필요가 없었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