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K영상] tvN '라이브' 정유미 "윤식당 부담감 없어요"

배우 정유미가 "윤식당에 이어 라이브로 인사드리는 것에 대해 부담감은 전혀 없다"고 말했다.

6일 오후 서울 논현동 임페리얼 팰리스호텔에서 tvN 새 주말드라마 '라이브'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정유미를 포함해 노희경 작가, 김규태PD 그리고 배우 배종옥, 배성우, 이광수가 참석했다.

'윤식당에 이어 라이브로 시청자에게 인사드리는데 부담감은 없는지"에 대해 정유미는 “지금하고 있는 ‘윤식당2’와 시작할 드라마의 편성이 겹칠 거라고는 예상을 하지 못했다”면서 “‘윤식당’을 하면서 연기를 한 건 아니지만 상황에 몰입을 했고, 조금 더 자연스러운 상황에서 더 큰 자유로움을 얻은 것 같다. 그 에너지로 다시 드라마 현장에 집중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예능과 드라마로 연이어 인사드린다는데 대한 부담감은 전혀 없다. 예능은 예능대로, ‘라이브’는 ‘라이브’대로 집중해 연기하겠다”고 덧붙였다.

'라이브'는 전국에서 제일 바쁜 '홍일 지구대'에 근무하며 일상의 소소한 가치와 정의를 지키기 위해 밤낮없이 바쁘게 뛰며 사건을 해결하는 지구대 경찰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노희경 작가와 김규태PD가 다시 한번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라이브'는 '화유기' 후속으로 오는 10일 오후 9시 첫 방송 예정이다.

신세원 한경닷컴 기자 tpdnjs022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