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은 6일 윤리심판월회의를 열고 안희정 전 충남지사에 대한 제명절차를 완료했다.

조태제 윤리심판원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민주당 중앙당사에서 윤리심판원회의를 열고 수행비서 성폭행 의혹을 받고 있는 한 안 전 지사에 대해 ‘제명(당적 박탈)’이라는 최고수위의 징계를 내렸다.

백혜련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윤리심판원회의가 끝난 후 결과 브리핑에서 “(안 전 지사는)당헌· 당규 및 윤리 규범에 따라 윤리심판원 전원일치로 제명했음을 알려드린다”고 밝혔다. 백 대변인은 이어 “윤리심판원은 피해자의 진술과 안 전 지사의 SNS를 참고해 사실관계를 확정했다”며 “(안 전 지사 측)정무비서관을 통해 소명기회를 부여했으나 ‘소명하지 않겠다’는 회신을 받았다”고 말했다.

배정철 기자 bj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