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안희정 전 충남지사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한 김지은씨가 검찰에 안 전 지사를 고소했다.

김씨의 법률대리인을 맡은 장윤정 변호사는 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서부지검에 안 전 지사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했다.

고소장에는 안 전 지사의 '업무상 위력에 의한 추행'과 '위계 등 간음' 혐의가 기재됐다.

장 변호사는 고소장 제출 후 "피해자의 가장 중요한 뜻은 이 사건이 공정하게 수사돼야 한다는 것"이라며 "피해자와 가족, 지인들에게 어떤 형태로도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게 해달라고 부탁했다"고 취재진에게 말했다.

이어 "피해자가 서부지검에 접수하기를 바랐고 그에 따라 접수했다. 구체적인 것은 피해자 조사 후 말하겠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