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K영상] 이번이 벌써 3번째? ··· 노희경 작가가 이광수를 선택한 이유

배우 이광수가 노희경 작가와 세 번째로 함께한 비결을 "자신이 잘해서"라고 말해 제작발표회 현장을 웃음짓게 만들었다.

6일 오후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팰리스호텔에서 열린 tvN 새 금토드라마 '라이브(Live)'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배우 정유미, 이광수, 배성우, 배종옥 그리고 노희경 작가, 김규태 감독이 참석했다.

이광수는 "노희경 작가님과 세 번째로 함께하게 됐는데 개인적으로 감사하고 영광스럽고 행복하다"며 "다른 작품도 마찬가지지만 이번 작품은 특히 더 잘해내고 싶다는 마음이 큰 작품"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그래서 공부도 많이 하고 현장에서도 열심히 재미있게 촬영하고 있다. 많은 분들이 좋게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특히 행사 사회자가 "노희경 작가와 작품을 할 때마다 이광수의 비중이 커진 이유"에 대해 묻자 이광수는 "갈수록 비중이 커지고 있는 건 사실이다. 이유는 음, 잘해서?"라고 말해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이들을 웃게 만들었다.

이어 "열심히 하겠다. 열심히 하는 모습을 작가님이 예쁘게 봐주셔서 이번에 큰 역할을, 좋은 작품을 함께 하게 해주시지 않았나 싶다"고 답했다.

'라이브'는 전국에서 제일 바쁜 '홍일 지구대'에 근무하며 일상의 소소한 가치와 정의를 지키기 위해 밤낮없이 바쁘게 뛰며 사건을 해결하는 지구대 경찰들의 이야기다. 오는 3월 10일 첫 방송 예정.

신세원 한경닷컴 기자 tpdnjs0227@hankyung.com
한경닷컴 산업금융팀에서 영상뉴스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항상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