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성북 1.19% 강서 0.8%↑
서울 성북·강서구 아파트가 뒤늦게 상승 대열에 동참했다. 그동안 상대적으로 시세가 많이 오르지 않은 까닭에 갭(gap) 메우기에 나서고 있다는 분석이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달 성북구 아파트 매매가 상승률은 1.19%, 강서구는 0.8%를 기록했다. 같은 기간 서울 평균 상승률(0.75%)을 넘어섰다. 지난해 12월까지만 해도 서울이 0.63% 오를 때 성북구는 0.18% 상승에 그쳤다. 그러나 지난 2월에는 1월(0.63%) 대비 두 배에 가까운 상승세를 보였다. 강서구도 지난해 10월(0.12%)부터 4개월 연속 꾸준히 상승했다. 이들 지역은 서울 주요 지역 아파트가 급등한 지난해 말부터 올 1월까지는 상승세가 미미했던 곳이다.

성북구 길음동의 뉴타운 일대 아파트는 단지 구분 없이 지속적으로 오르고 있다. ‘길음뉴타운 8단지’ 전용면적 84㎡는 지난달 6억5000만원에 실거래됐다. 지난해 말엔 6억원 안팎에 손바뀜되던 주택형이다. ‘길음뉴타운 9단지’ 전용 84㎡는 저층임에도 지난달 6억8000만원에 팔렸다. 1월엔 고층이 6억2000만원에 팔렸다. 분양권도 강세다. 내년 2월 입주 예정인 ‘래미안 길음 센터피스’ 전용 84㎡는 분양가보다 2억원 넘는 프리미엄이 붙어 지난 1월 말 7억7000만원에 거래됐다.
강서구 염창동, 등촌동도 비슷한 분위기다. 등촌동의 ‘등촌아이파크’ 전용 84㎡는 지난해 말 6억원 안팎에 실거래가 이뤄졌으나 현재 6억5000만원을 호가하는 매물도 나와 있다. 이 일대의 한 중개사는 “실거래가가 이전보다 높아졌지만 등록을 최대한 늦춰 계약일 이후 60일 기준에 맞춘다”며 “실거래가가 한 번 올라오면 집주인이 이보다 호가를 높여 거래가 어려워지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전셋값도 오름세다. 서울 평균 아파트 전셋값이 0.02% 떨어진 지난주에도 강서구는 0.21%, 성북구는 0.19% 오르며 서울 자치구별 전세가 상승폭 1, 2위를 차지했다. 도심 접근성이 좋은 지역임에도 그동안 상대적으로 오르지 않았다는 인식에 실수요자와 갭투자자 매수가 몰리고 있다는 게 일선 중개업소 설명이다. 길음동 R공인 관계자는 “매매 물건이 많은데, 그만큼 찾는 사람도 많아 거래가 활발하다”고 전했다.

김형규 기자 kh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