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문화체육관광부가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불거진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팀워크 논란과 관련해 조사에 착수한다. 빙상연맹과 청와대도 조사에 나선다.

지난달 19일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준준결승전에서는 김보름과 박지우 선수가 노선영 선수를 멀찌감치 따돌리고 피니시라인을 통과해 논란이 일었다. 세 명의 선수가 함께 들어와야 하는 상황에서 뒤처진 노선영 수를 무시한 것은 팀워크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었다.

문체부는 6일 "대회 기간 발생한 일이 국민 공분을 자아냈고, 여러 무리도 있었다"며 "대회가 끝난 만큼 대표 선수 선발 과정을 비롯해 전반적인 조사에 착수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체부는 조사 범위와 방향을 조속히 정한 후 대한체육회를 통해 대한빙상경기연맹의 행정과 제도, 규정 등을 살펴보겠다는 계획이다.

빙상연맹은 올림픽이 끝난 후 자체 행정감사에 착수했다. 사안의 중요성을 감안해 법조인과 지도자, 언론인 등 외부 감사위원을 선임하며 감사 규모도 확대했다.
자체 행정감사에서는 노선영 선수 올림픽 출전이 좌절될 뻔한 연맹의 행정착오와 쇼트트랙 코치가 심석희 선수를 구타한 사건도 조사될 예정이다.

이와 별도로 청와대도 진상 조사에 나선다. 김보름·박지우의 국가대표 자격 박탈과 빙상연맹 적폐 청산을 요구한 국민청원에 따른 조치다. 해당 청원은 지난달 19일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 올라온 후 61만 명 넘는 동의를 받았다.

김홍수 청와대 교육문화비서관은 이날 청와대 SNS 방송 ‘11시 50분 청와대입니다’에 출연해 진상 조사에 나서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는 “동계올림픽에서 국민이 실망하는 일이 발생해 책임 있는 당국자의 한 사람으로서 국민에게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국민이 걱정하신 부분을 포함해 국가대표 선발과 관리 문제도 점검되도록 살피겠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