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는 지난 5일 추가로 정규직 전환된 노동자 85명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 / 사진=전북대 제공

올 초 국립대 최초로 청소용역노동자 118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한 전북대가 이달 1일자로 85명을 추가로 정규직 전환했다.

전북대는 지난 5일 새로 정규직 전환된 85명의 무기계약·기간제 노동자들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고 밝혔다. 정부 가이드라인 발표 직후인 지난해 8월 관련 태스크포스를 꾸린 뒤 논의를 거쳐 200명 이상을 정규직 전환한 것이다.

정규직 전환 노동자들에게 일일이 임명장을 전달한 이 대학 이남호 총장은 “이번 결정은 직업안정성 개선과 사회양극화 해결, 나아가 사회통합에도 소중한 밑거름이 될 것”이라며 “지속적 처우 개선을 통해 직원들이 즐겁고 행복한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봉구 한경닷컴 기자 kbk9@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