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엑소(EXO)의 리더 수호와 가수 장재인의 특별한 컬래버레이션이 펼쳐진다.

수호와 장재인은 에스엠엔터테인먼트(이하 SM)와 미스틱엔터테인먼트(이하 미스틱)의 2018년 첫 컬래버레이션 주인공으로, 함께 작업한 신곡 '실례해도 될까요'와 'Dinner'(디너) 2곡을 선보일 예정이다.

두 사람이 함께 부른 '실례해도 될까요'는 오는 9일 오후 6시 미스틱의 음악 플랫폼 LISTEN(리슨)을 통해 공개되며, '디너'는 다음날인 10일 오후 6시 SM의 디지털 음원 공개 채널 'STATION'(스테이션) 시즌 2를 통해 공개된다.

특히 수호와 장재인은 컬래버레이션을 통해 듀엣 호흡을 맞췄음은 물론, 두 곡 모두 작사에 참여해 음악적 역량을 확인시켜 주었으며, 이번 가사는 두 곡이 유기적으로 연결·사랑과 연인 관계의 담론에 대한 이야기를 남녀의 입장에서 섬세하게 풀어내 궁금증을 더욱 증폭시킨다.

또한 SM과 미스틱은 지난해 화제의 음악 예능 '눈덩이 프로젝트'를 통해 7월 박재정X마크 'Lemonade Love'(레모네이드 러브), 8월 히트곡 스와핑 리메이크 미션으로 장재인, 자이언트핑크, PERCENT(퍼센트)의 'Dumb Dumb'(덤덤)과 레드벨벳의 '환생 (Rebirth)' 등을 발표한 바 있다.
더불어 수호는 엑소 활동을 통해 쿼드러플 밀리언셀러 등극, 5년 연속 가요 시상식 대상 수상 등 눈부신 기록을 세웠음은 물론, 개인 활동으로도 드라마, 영화, 뮤지컬 등 다양한 분야에서 맹활약하고 있다.

또 작년 'STATION'을 통해 감미로운 음색이 돋보이는 첫 솔로곡 '커튼' (Curtain)을 발표해 좋은 반응을 얻은 만큼, 이번 신곡을 통해 보여줄 새로운 모습이 더욱 기대를 모은다.

매력적인 음색과 세련된 감성으로 여성 싱어로서 독자적인 영역을 구축해온 장재인은 지난 1월 포크 장르의 'BUTTON'(버튼)을 발표해 한층 성숙해진 모습을 보여주었으며, 다양한 작곡가들과의 협업은 물론, 개성 강한 자작곡들도 발표하는 등 장재인만이 소화할 수 있는 음악을 꾸준히 선보이고 있다.

한편, 'STATION' 시즌 2는 매주 다양한 아티스트, 프로듀서, 작곡가들과의 컬래버레이션을 통해 탄생한 완성도 높은 음원 및 콘텐츠를 선보여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