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여성가족부, 교육부, 법무부, 문화체육관광부, 고용노동부 등 5개 관계부처 장관이 6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긴급회동을 연다. 최근 '미투(Me Too. 나도 당했다) 운동'으로 드러난 성희롱·성폭력 근절 대책을 논의하기 위해서다.

각 부처 장관들은 이 자리에서 문화예술계 및 직장에서의 성희롱·성폭력 근절을 위한 대책 마련과 관련해 부처 간 공조사항을 협의한다.

협의된 내용은 오는 8일 발표 예정인 '문화예술계 및 직장에서의 성희롱·성폭력 근절 대책'에 담길 예정이다.

정현백 여가부 장관은 "어렵게 입을 연 피해자들을 보호·지원하고, 사회 구조적으로 성희롱·성폭력 문제가 근절될 수 있도록 관계부처가 긴밀히 공조해 실효성 있는 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