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현, “모든 선거운동 중단…피해자와 도민에 위로·사죄”

6일 충남 천안시 불당동 더불어민주당 박수현 충남도지사 예비후보 선거사무실 빌딩 외벽에 후보자가 성폭행 파문을 빚고 있는 안희정 지사와 어깨동무를 한 사진이 걸려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은 6일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의 성폭행 의혹에 대해 "도지사 예비후보로서의 모든 선거운동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박 전 대변인은 이날 '충남도민께 올리는 글'이라는 제목으로 입장문을 내고 "피해 당사자가 얼마나 고통 속에 힘들어했을지 진심으로 위로를 드린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박 전 대변인은 지난달 5일 출마의사를 밝히며 “친구이자 동지인 안희정 충남지사의 비전을 계승하겠다”며 각별한 친분을 강조했다. 그는 안 지사의 정책특별보좌관을 지낸 경력도 있다.

박 전 대변인은 충청도에서 높은 지지율을 자랑하며 '우리 희정이'로 불리던 안지사와 인연을 내세우며 "안희정은 내 친구"를 캐치프레이즈로 홍보해 왔다.

"저는 안희정의 친구"(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안희정 지사의 성폭행 혐의에 "민주당은 충남지사 후보를 내서는 안된다"고 맹비난 하고 나섰다.

장제원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민주당이 성폭력 당을 벗어나려면 충남지사 후보를 공천하지 말아야 한다"면서 박 전 대변인을 겨냥했다.

장 대변인은 "민주당의 가장 유력한 차기 대권주자이자, 민주당의 가장 중요한 지도자로 손꼽히던 인물"이라고 평가하며 "그가 가장 이중적이며 가장 추악한 모습을 드러내며 침몰했다"고 지적했다.

앞서 안희정 지사의 정무비서인 김지은 씨는 지난 5일 JTBC '뉴스룸'에 직접 출연해 지난해 6월부터 8개월 동안 안희정에게 4차례 성폭행을 당했으며, 수시로 성추행도 이뤄졌다고 주장했다.

논란이 되자 안희정 지사는 6일 도지사직에서 사퇴하고 정치활동을 그만두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