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D수첩' 김기덕 조재현

김기덕 감독에 대한 '미투' 폭로가 나왔다. 그의 페르소나로 알려진 배우 조재현도 성추행 추가 폭로가 이어졌다.

MBC 'PD수첩' 측은 지난 5일 유튜브 채널에 '영화감독 김기덕, 거장의 민낯'이라는 제목의 예고 영상을 공개했다.

제보자들은 "김기덕을 잡아야 한다", "조재현도 자유롭지 않다"는 증언을 했다.

프로그램은 김기덕 감독을 폭행과 모욕죄 등의 혐의로 고소했던 여배우 A씨를 포함해 또 다른 두 명의 여배우와 인터뷰를 공개한다.
영상 속 한 여배우는 조재현이 "강압적으로 방에 들어와 성폭행을 했다"며 "내가 네 가슴을 상상해보니 복숭아일 것 같다. 내 성기는 어떨것 같냐'고 물었다"고 말했다.

또 다른 여배우는 "김기덕 감독이 다른 여성과 셋이 함께 성관계를 요구했고 이를 거부한 후 해고 통고를 받았다"고 말했다.

제작진은 "소문만 무성했던 김기덕 감독과 배우 조재현의 성폭력에 대한 취재를 하는 와중에도 그 실체에 다가가기란 쉽지 않았다"라며 "그들은 여전히 영화계의 큰 힘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한편 해당 방송분은 이날 밤 11시10분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