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 지사, 김지은 정무비서 성폭행 의혹 "모두 다 제 잘못" (공식입장)
김지은 정무비서 "나 말고 또 다른 피해자가 있다?" 폭로


안희정 충남지사의 성폭행 사실을 폭로한 김지은 정무비서는 4회의 성폭행을 감내해야 했던 이유에 대해 "안희정 지사의 지시를 따라야 하는 존지였기 때문에 아무것도 거절할 수 없었다"고 밝혔다.

김지은 정무비서는 지난 5일 JTBC '뉴스룸'에 직접 출연해 지난해 6월부터 올해 2월까지 8개월 동안 안희정에게 4차례 성폭행을 당했으며, 수시로 성추행도 이뤄졌다고 주장했다.

김지은 정무비서는 "안희정 지사는 수행비서는 모두가 노라고 할 때 예스를 하는 사람이고 마지막까지 지사를 지켜야 하는 사람이라고 말했다"면서 "네 의견을 달지말라 네 생각을 달지 말라, 날 비추는 거울이다, 그림자처럼 살아라, 그렇게 얘기했다. 그래서 저는 지사님이 이야기하는 것에 반문할 수 없었고 늘 따라야 하는 그런 존재였다"고 고백했다.

김지은 정무비서, 안희정 충남지사에게 4차례 성폭행 당했다

이어 "그가 가진 권력이 얼마나 크다는 것을 알고 있기 때문에 저는 늘 수긍하고 그의 기분을 맞추고 지사님 표정 하나하나 일그러지는 것까지 다 맞춰야 하는 것이 수행비서였기 때문에 아무것도 거절할 수 없었다. 그렇기 때문에 제가 원해서 했던 관계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공보비서를 성폭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되자 안 지사는 6일 도지사직에서 사퇴하고 정치활동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안 지사는 이날 새벽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저의 어리석은 행동에 대해 용서를 구한다. 합의에 의한 관계였다는 비서실의 입장은 잘못이다. 모두 다 제 잘못이다"라면서 "오늘 부로 도지사직을 내려놓는다. 일체의 정치 활동도 중단하겠다. 다시 한 번 모든 분들께 정말 죄송하다"고 말했다.

네티즌들은 안희정 성폭행 혐의에 대해 "이쯤 되면 더는 누가 나와도 놀랍지않다 (cpqm****)", "겉과 속이 다른 사람은 이 세상에서 사라져라 (djfh****)", "뒤통수 제대로다. 말이 안나온다 (gara****)", "미투운동 시작 안됐고 안희정도 이번에 안걸렸으면 다음 대선에 후보로 나왔을꺼고 대통령이 됐을 수도 있었다는 얘긴데.이 얼마나 무서운 이야기인가 (jinu****)"라며 극도의 실망감을 내비쳤다.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