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 페이스북 /사진=연합뉴스

안희정 충남지사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일체의 정치 활동을 중지하겠다"라고 선언했다.

현직 정무비서인 김지은 씨 성폭행 의혹과 관련해 이같이 결단을 내린 것이다.

안 지사는 6일 0시 50분경 글을 통해 "모든 분들께 정말 죄송하다"며 "무엇보다 저로 인해 고통을 받았을 김지은 씨에게 정말 죄송하다"라고 사과했다.

성폭행 폭로 직후 안 지사 측 비서실에서는 부적절한 성관계는 인정하나 합의에 의한 것이었다고 해명했다.

이에 대해 안희정 지사는 "합의에 의한 관계였다는 비서실의 입장은 잘못이다"라며 "모두 다 내 잘못이다. 어리석은 행동에 대해 용서를 구한다"라고 말했다.
또 "오늘부로 도지사 직을 내려놓겠다. 일체의 정치 활동도 중단하겠다. 다시 한 번 모든 분들께 정말 죄송하다"라고 덧붙였다.

지난 5일 정무비서 김지은 씨는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안희정으로부터 지난해 6월부터 8개월 동안 4차례에 걸쳐 성폭행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경찰은 안희정 지사의 성폭행 혐의에 대해 수사 전 단계인 내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측도 안 지사의 징계 처리 방향과 관련해 "피해자의 아픈 마음을 향한 국민의 시선을 고려해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