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2호선 고장 / 사진=연합뉴스

6일 오전 8시 37분께 서울 지하철 2호선 서초역에서 열차 출입문이 고장 나면서 출근길 시민들이 불편을 겪었다.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잠실행 열차가 서초역에 도착한 뒤 출입문이 안 닫혀 역무원이 승객들을 모두 하차시킨 뒤 오전 8시 43분께 열차를 인근 차량기지로 회송했다.

공사 관계자는 "하차한 승객들은 바로 들어온 다음 열차에 탑승했다"면서 "출근길이라 승객이 많아 다음 열차에 모두 타지는 못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네티즌들은 "12정거장 오는데 1시간 걸림", "헬게이트다", "회사 가야하는데 이미 틀렸다", "지각 사유서 제출용 서류를 발급해달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실제로 지하철 사건, 사고로 지각을 한 경우 서울교통공사 홈페이지를 통해 간편 지연증면서를 발급받을 수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