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인순 "추가 피해자 진상 철저히 조사해야"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젠더폭력대책 태스크포스(TF)'가 성폭행 의혹이 제기된 안희정 충남지사에 대해 " 법에 의한 엄중 처벌을 촉구한다"고 6일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젠더폭력대책 TF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안희정 충남지사 성폭행 관련 긴급대책 회의를 열었다.

TF 위원장 남인순 의원은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에게 "안 지사의 성폭력 사실을 접하고 참담함을 넘어 분노를 금할 수 없다"면서 "힘들게 피해 사실을 공개한 피해자의 용기 있는 폭로에 경의를 표하고 지지한다"고 말했다.

또 "피해 사실을 아직도 드러내지 못하고 있는, 또 다른 피해에 대해서는 철저한 진상조사가 신속히 이뤄져야겠다"고 강조했다.
남 의원은 당 내, 국회 내에서도 성범죄 예방과 신속한 대처를 약속했다.

남 의원은 "민주당은 신속한 대처를 위해 성폭력범죄 신고상담센터를 설치하고 상담 등의 전담인력을 두기로 했다"며 "국회 내에도 독립기구인 인권센터를 조속히 설치하고 외부 젠더 전문가를 채용해 인권 전반에 대한 상담, 교육, 예방업무를 수행하도록 운영위를 통해 촉구하겠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날부터 젠더폭력대책TF를 당 특위로 격상시키기로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