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 지사, 김지은 정무비서 성폭행 의혹 "모두 다 제 잘못" (공식입장)
김지은 정무비서 "나 말고 또 다른 피해자가 있다?" 폭로

공보비서를 성폭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안희정 충남지사가 도지사직에서 사퇴하고 정치활동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경찰도 6일 수사에 착수했다. 안지사에 대한 수사는 충남경찰청 2부장(경무관)이 직접 관여하는 체제로 진행된다.

안희정 지사의 정무비서인 김지은 씨는 지난 5일 JTBC '뉴스룸'에 직접 출연해 지난해 6월부터 8개월 동안 안희정에게 4차례 성폭행을 당했으며, 수시로 성추행도 이뤄졌다고 주장했다.

김 씨는 안 지사의 성폭행은 주로 타인의 시선에서 벗어날 수 있는 해외 출장에서 벌어졌다고 전했다.
논란이 되자 안희정 지사는 6일 새벽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도지사직에서 사퇴하고 정치활동을 그만두겠다는 뜻을 밝혔다.

안 지사는 "저의 어리석은 행동에 대해 용서를 구한다. 합의에 의한 관계였다는 비서실의 입장은 잘못이다. 모두 다 제 잘못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오늘 부로 도지사직을 내려놓는다. 일체의 정치 활동도 중단하겠다"며 "다시 한 번 모든 분들께 정말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네티즌들은 안희정 성폭행 혐의에 대해 "이쯤 되면 더는 누가 나와도 놀랍지않다 (cpqm****)", "겉과 속이 다른 사람은 이 세상에서 사라져라 (djfh****)", "뒤통수 제대로다. 말이 안나온다 (gara****)", "미투운동 시작 안됐고 안희정도 이번에 안걸렸으면 다음 대선에 후보로 나왔을꺼고 대통령이 됐을 수도 있었다는 얘긴데.이 얼마나 무서운 이야기인가 (jinu****)", "안희정만 그랬을까 (bbon****)", "국민에게 그동안 매너남 이미지였는데 성폭력자였다니 너무 실망이다 (rend****)", "이미지 좋은 도지사에서 하루 아침에 성폭행범으로 추락. 자업자득이다. 용기 내주신분 큰 용기에 응원 보낸다 (kkss****)"는 반응을 보였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