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호베르토 아제베도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이 미국의 무역전쟁 선포에 대해 비판했다.

아베제도 사무총장은 5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무역전쟁의 첫 도미노 패가 넘어지는 것을 막아야 한다"며 회원국들에 협상을 통한 해법 마련을 촉구했다.

그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달 1일 수입산 철강에 25%, 알루미늄에 10%의 관세를 매기겠다며 무역전쟁을 선포하자 "무역전쟁은 누구에게도 이득이 되지 않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아제베도 사무총장은 "최근 잇따른 무역 정책 발표를 보면 우리는 지금 전 세계적으로 무역 장벽이 설치되는 매우 위험한 상황에 놓여 있다"며 "모든 회원국이 이런 상황에 신중하게 대응하기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그는 "무역전쟁이 시작되면 되돌리기는 매우 어렵다"며 "눈에는 눈으로 대응하는 방식은 결국 우리가 사태를 직시하지 못하도록 만들고 전 세계를 깊은 침체에 빠뜨릴 것이다"라고 우려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무역전쟁을 밀어붙이겠다는 계획을 철회하지 않자 유럽연합(EU)도 미국산 제품에 보복관세 부과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