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크몬' 정유미

배우 정유미가 H.O.T 강타 광팬임을 밝혔다.

지난 5일 방송된 tvN '토크몬'에서 정유미는 "중학교 시절 친구가 강타의 집을 안다고 하더라"라며 "수련회 간다고 거짓말을 하고 부산에서 서울로 왔다"라고 가출을 고백했다.

그는 "근처 동네에서 버스를 탔더니 사람들이 다 H.O.T 이야기를 하더라. 제대로 찾았구나 싶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강타 집 앞으로 갔더니 강타 아버님을 만났다. 당분간 집에 돌아 오지 않으니 가라고 하셔서 선물만 전달드리고 왔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지갑을 선물에 함께 넣어 버렸다. 당장 부산으로 돌아갈 돈이 한 푼도 없어서 다시 강타의 집을 찾아가 문을 두드렸다. 지갑만 돌려받고 돌아왔다. 굉장히 민폐였다"고 털어놨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연예이슈팀 김예랑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