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

안희정 충남지사가 자신의 공보비서를 성폭행했다는 주장이 제기된 가운데 소속당인 더불어민주당을 비롯해 정치권이 일제히 비난을 쏟고 있다. 안 지사는 페이스북에 충남도지사를 사퇴하고 정계를 은퇴하겠다고 밝힌 후, 현재 소재가 파악되지 않고 있는 상태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JTBC를 통해 보도가 된 국회에서 긴급 최고위원회를 소집하고 안 지사에 대한 출당 및 제명조치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추 대표는 고개를 숙인 뒤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이 발생했다. 안 지사 관련 보도에 대해 당 대표로서 피해자와 국민 여러분께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안 지사에 대해서는 출당 및 제명조치를 밟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6일 곧바로 중앙당 윤리심판원을 열어 안 지사에 대한 징계를 논의할 예정이다. 민주당은 관련 보도를 접하고서 안 지사에 대한 의혹을 처음 알았다고 전했다.
야당은 일제히 비판 목소리를 내면서 안 지사의 사죄와 지사직 사퇴를 요구했다. 자유한국당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피해자 수행비서의 눈물의 폭로를 듣고 있자니 안 지사는 참 나쁜 사람"이라며 "'합의에 의한 성관계'라는 변명도 무척 부적절하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최대한 빨리 모든 사실을 정직하게 고백하고 국민께 사죄하는 것이 최소한의 도리"라면서 "정의롭고 상식 있는 정치인 안희정의 본 모습이 '이미지'였고 '가면'이었다고 생각하니 슬프기까지 하다"라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신용현 수석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안 지사의 즉각적인 사퇴를 촉구하며 용감한 폭로로 살아있는 권력에 맞선 피해자의 2차 피해가 없도록 주무기관의 적극적 대처를 바란다"며 "성범죄에 성역이 있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민주평화당과 정의당 역시도 안 지사의 즉각적인 사퇴와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한편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안 지사의 처벌과 관련된 청원글이 올라오고 있다. 안 지사에 대한 비난과 진상규명을 요구하고 있다. 안 지사의 페이스북을 비롯한 SNS에도 비난글이 쏟아지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