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 충남지사. / 사진=연합뉴스

안희정 충남도지사(사진)가 비서를 성추행했다는 ‘미투(나도 당했다) 폭로’가 터져나왔다.

김지은 충남도 정무비서는 5일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안 지사가 약 8개월에 걸쳐 4차례에 걸쳐 자신을 성폭행하고 수시로 성추행했다고 밝혔다. 안 지사가 비밀 텔레그램 등을 활용해 대화하며 사적 관계를 맺었고, 해외 출장 등에서 성폭력을 저질렀다고 김 비서는 설명했다.

안 지사의 수행비서를 거쳐 정무비서로 일해온 김 비서는 “얘기하면 잘릴 것 같았다”고 그동안 사실을 알리지 못한 이유를 전했다. 업무 특성상 안 지사가 자신을 직접 채용한 뒤 전적으로 생사여탈권을 쥔 상황도 김 비서가 망설여온 이유였다.
안 지사 측은 “폭력이나 강압은 없었다”고 해명했다. 다만 성관계 사실 자체는 부인하지 않았다. “합의된 관계”였다는 게 안 지사 측 입장으로 풀이된다. 여당의 유력한 차기 대선 주자인 만큼 큰 파장이 예상된다.

김 비서는 변호인단을 꾸려 안 지사를 정식 고소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