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성장 방문 "법정관리 포함한 노사 공생방안 찾아야"

더불어민주당 광주시장 후보 경선을 준비 중인 강기정 전 국회의원은 5일 금호타이어 문제 해결을 위해 노사·채권단·광주시·시장 선거 후보자들이 참여하는 원탁회의를 제안했다.

강 전 의원은 이날 해외매각 반대를 주장하며 농성 중인 금호타이어 노조 조삼수 대표지회장과 정송강 곡성지회장을 직접 만나 이같이 밝혔다.
그는 노조 간부들과 면담 후 "금호타이어 사태는 노사 문제를 넘어 지역경제·일자리와 직결되는 사안이라는 점에서 관련 당사자들과 지역사회가 머리를 맞대고 지혜를 모아야 한다"며 원탁회의 제안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워크아웃과 자율협약이 한계를 드러낸 만큼 원탁회의에서는 법정관리(기업회생절차)까지 모든 가능성을 열어 놓고, 지역사회와 노사가 함께 윈-윈 할 수 있는 대안을 만들어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노사가 진통 끝에 마련한 합의를 채권단이 인정하지 않고 더블스타 매각협상을 밀실에서 진행한 것은 비판받아 마땅하다"며 "투자금 회수만 급급하지 말고 지역 경제살리기, 기업 살리기라는 공익적 측면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강 전 의원은 "흑자였던 금호타이어 부실원인이 중국공장에 있는 만큼, 중국공장 처리방안 등도 고려해야 한다"며 "공익주도의 법정관리를 통해 기업체질을 개선하고 회사의 가치를 높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