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특별사절단 수석특사로 방북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5일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조성된 남북 간 대화와 관계 개선의 흐름을 살려서 한반도의 비핵화와 진정하고 항구적인 평화를 만들고자 하는 문 대통령의 확고한 뜻과 의지를 분명히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정 실장은 이날 오후 특사단을 이끌고 방북길에 오르기 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긴요한 남북 간 대화는 물론 북한과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와의 다양한 대화를 이어가기 위한 방안에 대해서도 심도 있게 협의하고자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박범계 민주당 대변인은 오후 현안 브리핑을 통해 "대북특사가 비핵화 의제로 한 북미대화의 촉매제가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박 대변인은 "긴장 상태던 남북 관계를 급반전시킨 계기는 바로 평창올림픽이었다"면서 "평창올림픽에서 조성된 대화 모드를 이어갈 막중한 책임이 오늘 방북에 나선 대북특사단에게 있다"고 강조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