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특사단, 특별기 타고 평양으로 출발

대북특사단, 특별기 타고 평양으로 출발 / 사진=연합뉴스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을 수석 특사로 하는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 특별사절 대표단을 태운 특별기가 5일 오후 1시 50분쯤 성남 서울공항을 이륙했다.

대북특사단은 정의용 실장, 서훈 국가정보원장, 천해성 통일부 차관, 김상균 국정원 2차장, 윤건영 청와대 국정상황실장 등 5명과 실무자 5명 등 총 10명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문재인 대통령 친서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특사단은 이륙에 앞서 공항에 배웅단으로 나온 조명균 통일부 장관, 남관표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 이덕행 통일정책비서관, 권혁기 춘추관장과 차담을 가졌다.

정 실장은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조성된 남북간 대화와 관계 개선의 흐름을 살려서 한반도의 비핵화와 진정하고 항구적인 평화를 만들고자 하는 대통령의 확고한 뜻과 의지를 분명히 전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