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셰이프 오브 워터', 아카데미 시상식 4관왕

아카데미 시상식 셰이프 오브 워터 4관왕

영화 '셰이프 오브 워터: 사랑의 모양'이 아카데미 시상식의 주인공이 된 가운데 작품상에 힘입어 흥행 역주행을 펼칠지 주목되고 있다.

'셰이프 오브 워터'는 4일(현지시간) 열린 제90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을 비롯해 감독상, 음악상, 미술상 등 총 4개 부문을 수상하며 올해 최다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특히 기예르모 델 토로 감독은 제74회 베니스 국제영화제 황금사자상을 시작으로 제75회 골든 글로브, 제70회 미국감독조합상, 제71회 영국 아카데미에 이어 또 한 번 감독상을 수상하며 기예르모 델 토로 감독 최고의 걸작임을 전 세계에 입증했다.

기예르모 델 토로 감독은 “저는 이민자입니다. 영화에서 가장 멋진 부분이라고 한다면 우리는 국경을 없앴다는 것입니다. 계속해서 이렇게 나아가야 할 것입니다. 이 자리까지 저와 함께해주신 많은 분들께 감사드리고 싶습니다”라고 수상 소감을 밝혀 더욱 눈길을 사로잡았다.
또한 음악상과 미술상을 수상하며 뛰어난 연출력과 완벽한 연기 그리고 아름다운 미장센까지 함께 어우러진 2018년 최고의 작품의 탄생을 알렸다.

개봉 10일 만에 30만 관객을 돌파하고, 현재 예매율 7.2%로 5위를 달리고 있는 '셰이프 오브 워터'가 아카데미 수상으로 관객들의 뜨거운 관심을 모으며 앞으로의 흥행 추이에도 귀추가 주목된다.

'셰이프 오브 워터'는 전국 극장에서 상영 중이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