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추행 논란에 휩싸인 영화감독 이해영이 공식입장을 밝혔다.

5일 이해영 감독은 보도자료를 통해 "저는 성소수자입니다"고 커밍아웃을 하며 #미투 폭로글이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앞서 SNS에는 이해영 감독의 실명 초성을 언급한 한 누리꾼은 강원도 여행을 함께 갔다가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해당 게시물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이에 대해 이 감독은 "게시자는 약 2년전부터 저의 성 정체성과 인지도를 약점으로 이용해 지속적인 협박을 해왔다. 그는 제 지인과의 결별 이후, 저 뿐만 아니라 지인들에게 극단적인 방법을 동원한 협박과 허위사실을 담은 언어폭력을 가해왔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제는 개인적인 피해를 넘어, 공적인 명예가 실추되는 상황에까지 이르렀다"면서 "이렇게 강압적인 방식으로 제 의사와 무관하게 저의 성 정체성이 밝혀지고, 허위 사실 유포로 인해 저의 명예가 실추되는 상황을 간과하지 않겠다"며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한편, 이해영 감독은 영화 '경성학교:사라진 소녀들', '천하장사 마돈나' 등을 연출하며 이름을 알렸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