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화, 조권 / 한경DB

그룹 씨엔블루 정용화, 가수 조규만, 조권 등 경희대 대학원 입학·졸업과정에서 특혜의혹이 제기된 연예인들이 입학 또는 졸업취소 처분을 받는다.

5일 교육부는 지난달 경희대 대학원 학사운영 현황 조사에서 고등교육법과 학칙 위반 사례를 적발했으며, 학생 3명의 입학취소와 1명의 졸업취소를 학교 측에 요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교육부는 이들에게 특혜를 준 이모 교수 등 교수 7명에 대한 징계도 요구할 방침이다.

조사 결과 정용화·조규만 등 3명은 2017학년도 전기 일반대학원 응용예술학과와 포스트모던음악학과 수시전형 모집에서 면접을 보지 않고도 합격했다.
당시 학과장이자 면접심사위원장이었던 이 교수가 면접점수를 허위로 준 것으로 조사됐다.

가수 조권은 아트퓨전디자인대학원에서 석사학위 심사과정에서 공연을 열지 않고도 공연 팸플릿 제풀만으로 심사를 통과해 졸업한 사실이 밝혀졌다. 이후 학교의 요청으로 지난달 영상을 제출했다.

교육부 관계자는 "경찰 수사결과를 검토하고 교육부 처분심의회 등을 거쳐 관련자에 대한 중징계 요구 등 구체적인 처분 수위를 확정할 것"이라며 "대학이 시정명령을 이행하지 않을 경우 학생 모집정지 등 행정제재도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