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준형 감독이 영화 '머니백' 흥행에 대한 바람을 전했다.

5일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머니백' (허준형 감독)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김무열, 박희순, 임원희, 오정세, 김민교, 허준형 감독이 참석해 개봉을 앞둔 소감을 전했다.

허준형 감독은 "막다른 길에 몰린 7명의 사내가 같은 순간에서 어떤 선택을 하는지 우리 현실을 빗대 표현하고 싶었다"라며 연출 의도를 밝혔다.

이어 "이번 영화가 잘되면 장가를 가고 싶다"며 "꼭 잘됐으면 좋겠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머니백'은 하나의 돈가방을 차지하기 위해 일곱 명이 뻇고 달리고, 쫓기는 추격전을 그렸다. 오는 4월 개봉 예정.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연예이슈팀 김예랑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