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공연기'로 큰 웃음을 줬던 김민교가 웃음기를 싹 빼고 스크린에 섰다.

5일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머니백' (허준형 감독)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김무열, 박희순, 임원희, 오정세, 김민교, 허준형 감독이 참석해 개봉을 앞둔 소감을 전했다.

김민교는 "영화에 대한 갈증이 심할 때 시나리오를 받았다. 대본이 너무 좋아 '선수', '베테랑'들이 좋아하겠다 싶었다. 스크린에서 연기다운 연기를 해보고 싶었고, 참여하는 것만으로도 좋은 느낌이었다"라고 말했다.
그는 'SNL' 등을 통해 화제를 모은 '동공연기'를 뺐다고 했다. "연기하면서 일부러 눈을 만든 적은 없다. 이번에는 웃음기를 빼고 진지하게 캐릭터를 맡았다"라고 설명했다.

'머니백'은 하나의 돈가방을 차지하기 위해 일곱 명이 뻇고 달리고, 쫓기는 추격전을 그렸다. 오는 4월 개봉 예정.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연예이슈팀 김예랑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