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한 편의 멀티캐스팅 영화가 관객맞이를 앞두고 있다. 충무로를 주름잡는 배우 김무열, 박희순, 이경영, 전광렬, 임원희, 오정세, 김민교가 총집합한 영화 '머니백'(허준형 감독)의 이야기다.

'머니백'은 하나의 돈가방을 차지하기 위해 일곱 명이 뻇고 달리고, 쫓기는 추격전을 그렸다.

5일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허준형 감독은 "막다른 길에 몰린 7명의 사내가 같은 순간에서 어떤 선택을 하는지 우리 현실을 빗대 표현하고 싶었다"라며 연출 의도를 밝혔다.

최근 영화 '기억의 밤'을 통해 인상적인 연기를 보여준 배우 김무열이 세대 공감 짠내 캐릭터 ‘민재’로 돌아온다.

김무열은 "7명 모두 다 주인공"이라며 "각자의 사연이 다 있다"라고 민재 캐릭터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모든 캐릭터가 정확한 목적을 가지고 하나의 목표를 향해 달려가는 구성이 탄탄했다. 전개도 빨라 책을 읽는데 재밌게 읽혀서 영화로 만들어졌으면 싶었다"라고 말했다.

김무열은 이 영화에서 늘 멍든 얼굴로 등장한다. 그는 "맞는 걸로 시작해 맞는 걸로 끝났다"라며 "양아치(김민교)에게 맞느라 힘들었다"라고 털어놨다.

허 감독은 "영화 전체에 맞는 얼굴로 등장해 처음 콘셉트를 보고 김무열이 안 하겠다고 했다"라며 "얼굴이 계속 퉁퉁 부어있는 분장을 해야 했다"고 덧붙였다.

빚으로 총까지 저당 잡힌 비리 형사 ‘최형사’ 역은 배우 박희순이 맡아 '1987'에 이어 다시 한번 날 선 형사의 모습을 선보인다.

박희순은 영화 출연 이유로 "일이 없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시간이 많이 남아있었다. 김무열이 옆 동네 술 친구다. 출연한다고 해서 같이 작업을 하면 재밌을 것 같았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전작 '1987' 속 형사와 비교에 대해서 "무늬만 형사일 뿐 이번엔 사고유발자"라며 "총을 저당잡히면서 돈가방 사건에 연루되게 된다"라고 전했다.
개성 강한 연기로 남다른 존재감을 발휘해온 임원희가 선거에서 검은돈을 담당하는 사채업자 ‘백사장’으로 분했다.

그는 "악역에 목이 말랐는데 악덕 사채업자라는 캐릭터에 반해 영화에 출연하게 됐다"라며 "출연진도 너무 좋고 시나리오의 힘을 느꼈다"고 밝혔다.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넘나드는 자타공인 신스틸러 오정세와 이제는 대세배우로 자리매김한 김민교까지 각각 뜻하지 않은 배달 사고로 사건에 휘말린 ‘택배기사’, ‘양아치’로 분해 진중함과 코믹함을 겸비한 완벽한 연기로 관객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김민교는 "영화에 대한 갈증이 심할 때 시나리오를 받았다. 대본이 너무 좋아 '선수', '베테랑'들이 좋아하겠다 싶었다. 스크린에서 연기다운 연기를 해보고 싶었고, 참여하는 것만으로도 좋은 느낌이었다"라고 말했다.

그는 'SNL' 등을 통해 화제를 모은 '동공연기'를 뺐다고 했다. "연기하면서 일부러 눈을 만든 적은 없다. 이번에는 웃음기를 빼고 진지하게 캐릭터를 맡았다"라고 털어놨다.

오정세는 "극 중 일만하는 일개미로 나온다. 택배 의뢰를 받고 배달하다 사고가 난다. 거액의 검은돈을 보고 하늘이 보상해줬다는 생각에 돈을 쫒게 되는 캐릭터"라고 설명했다.

영화에는 이들 외에도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자랑하는 이경영과 전광렬이 각각 재기를 꿈꾸는 한물간 ‘킬러’와 돈으로 표심을 사려 하는 부패한 국회의원 ‘문의원’ 역을 맡아 예상치 못한 전개로 웃음을 자아낸다. 7인의 캐릭터가 만들어낼 하모니가 이 영화의 백미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박희순은 "우리 영화는 어벤저스라고 하기엔 2%부족한 '변두리 어벤저스'"라며 "부담 없이 볼 수 있는 영화"라고 기대감을 전했다.

허준형 감독은 "예상치 못한 상황에서 벌어지는 코미디를 담아 기본 범죄오락물과 차별화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밝혔다. 또 "이번 영화가 잘되면 장가를 가고 싶다"며 "꼭 잘됐으면 좋겠다"라고 바람을 드러냈다.

'머니백'은 하나의 돈가방을 차지하기 위해 일곱 명이 뻇고 달리고, 쫓기는 추격전을 그렸다. 오는 4월 개봉 예정.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