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대 사회복지학과 교수가 학생들을 성추행했다는 폭로가 나와 경찰이 조사에 착수했다.

경기 의정부경찰서는 5일 신한대 A교수 성추행 의혹에 대한 수사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대학 측도 개강을 앞두고 해당 교수가 강의를 할 수 없도록 배제 조치했다.
앞서 페이스북 페이지 '신한대학교 대나무숲'에는 지난 2일부터 A 교수의 성추행을 폭로하는 익명의 글이 다수 올라왔다. 한 폭로글에는 A교수가 여학생의 어깨 부근 속옷 끈 근처를 만지거나 수업 중에 "나는 노래방 가서 아가씨 끼고 춤추며 놀아도 힘들지 않을 만큼 체력이 좋다"는 등의 발언을 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또 다른 폭로글은 A교수가 여학생들을 ‘공주님’이라고 불렀으며 "교수님이 공주님을 다 사랑해서 그래"라는 말과 함께 포옹과 볼 뽀뽀를 했다고 주장했다.

폭로가 나오자 학교 측은 5일부터 A교수가 강의할 예정이던 4개 과목을 다른 교수로 교체했다. 교내 성평등상담실을 통해 학생과 교직원, 동아리 대상 전수조사에 착수하고 이와 별도로 총장 직속기구로 ‘성인권보호위원회(가칭)’를 설치, 대학 내 전반적인 성인권 관련 문제를 살펴볼 계획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