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 동원훈련 입소 시간이 오전 9시에서 낮 12시로 늦춰진다.

국방부는 입소 과정의 불편을 덜어주기 위해 육군 예비군 동원 훈련의 입소 시간을 세 시간 늦춘다고 5일 발표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동원 훈련장에서 멀리 떨어진 곳에 사는 입소자들을 고려해 육군 동원 훈련 입소 시간을 낮 12시로 조정했다”고 설명했다. 동원 훈련 퇴소 시간은 이전과 변동없으며 해군과 공군은 현재도 낮 12시를 입소시간으로 정하고 있다.
올해 동원훈련 참가자에게 지급되는 보상비는 1만6000원으로, 작년(1만원)에 비해 60% 올랐다.

이날부터 전국 훈련장 260여곳에서 2018년 예비군 훈련을 시작한다. 동원·일반·작계·동미참 등 네 가지 훈련으로 나뉘며 올해 훈련 대상 예비군은 275만여명이다. 훈련장에 입소해 2박 3일 동안 하는 동원훈련 대상 예비군은 모두 57만여명이다. 병사는 전역 1∼4년차, 장교·부사관은 전역 1∼6년차가 해당한다.

정인설 기자 surisu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