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7일 여야 5당 대표와 회동

문 대통령, 7일 여야 5당 대표와 회동 /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여야 5당 대표를 청와대 상춘재로 초청해 오찬 회동을 한다.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은 5일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의 초청에 여야 5당 대표 모두 참석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번 회동에서는 남북관계와 한반도 평화와 관련해 폭넓고 심도있는 대화를 할 예정이다.

그동안 청와대 회동에 불참했던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이번에는 안보 상황을 고려해 참석하기로 함에 따라 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가 처음으로 모두 한자리에 모이는 자리가 성사됐다.
문 대통령은 이날 회동에서 한반도를 둘러싼 안보 문제를 중심으로 논의를 이어갈 것으로 알려졌다.

대북특별사절단을 이끌고 1박 2일 일정으로 이날 방북길에 오르는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도 배석할 예정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정치적 약속인 만큼 문 대통령도 (이번 회동에서) 안보 문제를 집중적으로 논의할 것"이라며 "정 실장이 배석해 특사 방북 결과를 포함해 안보 상황이나 남북관계, 북미 관계 등을 보고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홍 대표가 대승적 결정을 해 준 데 대해 사의를 표한다"며 "이번 회동을 계기로 남북관계 개선,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북미대화를 추진해 나가는 데 있어 초당적 협력이 이뤄지기를 기대한다"고 희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