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성빈, 장예원 / 연합뉴스, 한경DB

스켈레톤 국가대표 윤성빈과 장예원 SBS 아나운서가 열애설을 부인했다.

5일 오전 한 매체는 장예원 아나운서와 윤성빈 선수가 서울의 한 백화점에서 팔짱을 끼고 데이트를 즐겼다면서 열애설을 보도했다.

이날 윤성빈 측은 "두 사람은 친한 누나 동생 사이"라면서 열애를 부인했다.

한편, 윤성빈(강원도청)은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스켈레톤 황제' 자리에 올랐다. 아시아 썰매 사상 최초이자 한국 설상 최초의 올림픽 금메달을 따냈다.

장예원 아나운서는 SBS 최연소 아나운서로,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홍보대사를 맡았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