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대한 지지율이 소폭 상승했다.

리얼미터가 지난주(2월 26~28일, 3월 2일) 전국 성인 2천3명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2.2%포인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이 '국정 수행을 잘하고 있다'는 답변은 2월 3주차 주간집계 대비 0.8%포인트(p) 오른 66.5%를 기록했다.

'잘 못 하고 있다'는 답변은 0.4%p 상승한 29.3%로 집계됐다.

문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은 2주 연속 상승했다.
일간 집계로 보면 지난달 23일 64.8%에서 올림픽 성공 개최에 대한 국내외 긍정 평가가 이어진 26일에는 68.2%로 올랐다가 박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의 '30년 구형'이 나온 다음 날 28일에는 62.7%로 떨어졌다. '대북특사 파견' 한미정상 통화 소식이 전해진 2일에는 64.9%로 다시 올랐다.

지역별로 보면 대전·충청·세종(67.4%·5.4%p↑), 광주·전라(86.6%·3.4%p↑), 경기·인천(70.2%·3.0%p↑), 부산·경남·울산(62.9%·1.5%p↑)에서 오른 반면 대구·경북(40.7%·7.9%p↓)과 서울(65.9%·3.2%p↓)에선 내렸다.

연령별로는 50대(63.4%·3.1%p↑), 30대(78.9%·2.7%p↑), 60대 이상(52.5%·2.0%p↑)에선 상승했으나 40대(73.3%·4.1%p↓)에선 하락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