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수 성추행 의혹 논란

김영수 성추행 의혹 논란 / 사진=연합뉴스

극단 신화의 대표 겸 연출가 김영수에 대한 성추행 의혹이 제기됐다.

연극계에서 활동 중이라고 밝힌 누리꾼 A씨는 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미투’(MeToo·성폭력 피해 고발)에 동참하는 글을 올렸다.

A씨는 "2011년 어느날 출근을 하니 김영수 대표가 나시 하나에 팬티바람이었다. 그리고 내 볼에 뽀뽀를 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선배들과 뒷풀이를 한 뒤 김영수 대표가 나를 모텔로 데려갔다. 대표는 내가 있는데도 옷을 다 벗고 자연스럽게 샤워를 하러 들어갔다"며 "대표가 침대로 오라고 했으나 나는 그건 진짜 아닌 것 같다고 끝까지 침대로 올라가지 않았다. 대표가 불같이 화를 내며 그럴꺼면 나가자고 해 나왔다"고 설명했다.
끝내 A씨는 충격으로 극단을 그만뒀다. 이에 김영수 대표는 A씨에게 "어디 가서 극단신화에 있었다고 얘기하지 말라"고 당부했다고 한다.

또 그는 "한 선배가 '나도 너랑 자보고 싶어. 대표님도 남자야'라고 얘기했다. 그 선배는 지금 왕성히 활동하고 있는 한재영이라는 배우"라며 한재영에 대한 폭로도 이어갔다.

한편 한재영의 소속사 샘컴퍼니는 "5일 공식 입장을 발표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