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시후, 애처로움과 안쓰러움 고스란히 전한‘최도경표 사랑법’열연

'황금빛 내 인생' 박시후

“니가 너무 보고 싶어서...”

KBS ‘황금빛 내 인생’ 박시후가 사랑하는 사람을 향한, ‘토닥토닥 힐링 포옹’으로 안방극장에 가슴 먹먹한 위로를 안겼다.

지난 4일 방송된 KBS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극본 소현경/연출 김형석) 50회 분에서는 도경(박시후)이 눈물을 글썽인 채 자신에게 기대는 지안(신혜선)을 토닥이며 진심이 담긴 위로를 건네는 모습이 담겼다. 드러내놓고 표현하지는 못하지만, 사랑하는 지안에게 깊은 마음을 전하는 도경의 포옹이 시청자들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극중 도경은 대표 이사가 된 후 지안네 집안과의 일까지 복잡해지자 심각하게 고민을 이어갔던 상황. 도경은 자신의 결정에 분노를 터트리는 명희(나영희)를 향해 “사적인 감정을 회사 일에 대입시키고 싶지 않아요”라며 “주주들이 이해할 최소한의 근신 기간은 필요하다니까요”라고 단호한 입장을 전하는 등 이전과는 달라진 태도로 명희를 당혹스럽게 만들었다.

이후 도경은 프랜차이즈 사업에 특화된 전문경영인을 선발하는 일에 난항이 계속되자 답답한 마음에 목공소로 향했던 터. 목공소 안을 기웃거리던 도경은 무심히 돌아보다 지안을 발견하자 멈칫했고, 심지어 지안이 자신을 보며 눈물을 글썽거리자 당황해 지안 앞으로 달려갔다. 이어 도경이 “왜 그래? 무슨 일 있어?”라면서 지안에 대한 걱정을 쏟아냈던 것. 다정한 도경의 태도에 지안은 끝내 도경에게 머리를 기대며 눈물을 쏟아냈고, 거듭 걱정스러운 마음을 내비치는 도경에게 그냥 잠깐만 이대로 있어달라며 오열을 터트렸다.

도경은 갑작스러운 지안의 행동에 당황했지만 아무것도 묻지 않은 채로 가만히 지안을 포옹, 등을 두드리며 다독거렸다. 한참 울다 눈물이 잦아든 지안이 도경의 품에서 머리를 떼자 도경은 손수건까지 꺼내서 건넸던 터. 이어 안쓰러운 마음에 “이제 무슨 일인지 말해줄래?”라고 이유를 물었던 도경은 지안이 아무 말도 하고 싶지 않다고 하자, 더 이상 묻지 않은 채 그저 애타는 눈빛으로 지안을 쳐다봤다. 그리고는 무슨 일로 왔냐는 지안의 질문에 “난...회사가 너무 답답해서...니가 보고 싶어서”라며 애틋한 진심을 숨기지 못하는 모습으로 먹먹함을 더했다.

특히 박시후는 이날 방송에서 눈물 그렁한 눈빛과 애틋한 표정만으로도 도경의 심정을 고스란히 표현하는 ‘진정성 연기’로 보는 이들을 울컥하게 만들었다.

한편, KBS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7시 55분에 방송된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