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저축은행들의 순이익이 처음으로 연간 1조원을 넘어섰다. 사상 최대치다.

5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79개 저축은행의 순이익은 지난해 1조674억원으로 집계됐다. 2016년보다 2068억원(24.0%) 늘어난 규모다.

예금·대출 금리차로 얻은 이자이익이 6196억원 늘어난 덕이다. 비이자이익은 1237억원줄었다. 규제 강화 등으로 대손충당금전입액은 2072억원 증가했다.

저축은행들의 총자산은 지난해 말 59조7000억원으로 1년 전보다 7조4000억원(14.1%) 증가했다. 자기자본은 6조8000억원으로 같은 기간 1조1000억원(18.4%) 증가했다.
대출 건전성도 좋아졌다. 총여신 연체율이 4.6%로 1년 전보다 1.2%포인트(p), 고정이하여신비율이 5.1%로 같은 기간 2.0%p 하락했다.

건설업(4.2%p↓), 프로젝트파이낸싱(4.1%p↓), 부동산·임대업(2.1%p↓) 등 기업대출 연체율이 1.4%p 하락한 4.7%를 기록했다.

가계대출 연체율도 신용대출(2.1%p↓)과 주택담보대출(1.2%p↓)이 모두 개선돼 0.9%p 하락한 4.6%로 집계됐다.

저축은행들의 국제결제은행(BIS) 기준 자기자본비율은 14.31%로 1년 전보다 0.36%p 상승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