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비핵화와 관련한 북미대화를 구상 중인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 특별사절단이 북한을 방문한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수석 특별사절로 하는 특별사절단은 5일 오후 1박 2일 일정으로 특별기를 타고 서해 직항로를 통해 평양으로 날아간다.
정 실장을 포함해 서훈 국가정보원장과 천해성 통일부 차관, 김상균 국정원 2차장, 윤건영 청와대 국정상황실장 등 5명으로 꾸려진 특사단은 북한 고위급 관계자를 만나 한반도 평화정착과 남북관계 발전을 위한 대화에 나설 예정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친서 내용을 묻는 취재진에 “친서 내용은 여러분이 어느 정도 예측을 하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북한의 평창 동계올림픽 대표단 파견에 따른 감사 표시와 함께 북·미 대화, 남북정상회담 성사를 위한 여건 조성에 대한 당부 등이 담길 것으로 예상된다.

정 실장과 서 원장은 6일 귀국 보고를 마친 뒤 미국을 방문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방북 결과를 설명하고 중국, 일본과도 긴밀한 협의를 이어나갈 예정이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