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은 “부끄러울 일 안했다, 집필 계속” 최영미 “내 말·글은 사실”

사진=연합뉴스

성추행 논란에 휩싸인 고은 시인은 외신에 보낸 성명서를 통해 성추행 의혹을 부인했다.

고은 시인은 지난 2일 영국 일간지 가디언에 보낸 성명서에서 “최근 의혹에 이름이 거론된 것에 대해 유감이며 의도하지 않은 (피해자들의) 고통에 대해 안타까움을 표한다”며 "집필은 계속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고은 시인은 “시간이 지나 진실이 밝혀지고 논란이 잠재워지길 기다린다”면서 “사실과 맥락을 쉽게 접할 수 없는 외국 친구들에게 부인과 나 자신에 부끄러운 어떤 짓도 하지 않았음을 밝힌다”고 전했다.
고은 시인은 지난해 12월 최영미 시인이 인문교양 계간지 황해문화를 통해 발표한 시 ‘괴물’이 뒤늦게 화제가 되면서 성추행 논란에 휘말렸다. 또한 지난달 27일에는 최영미 시인이 1992년 겨울에서 1994년 봄 사이 서울 탑골공원 인근 한 술집에서 가진 선후배 문인들과의 술자리에서 고은 시인이 저지른 추태를 고발해 논란이 다시 불거졌다.

논란 속에서 고은 시인은 수원시에서 마련한 ‘문화향수의 집’을 떠나기로 결정했다. 고은 시인을 기리기 위해 서울도서관 내에 설치한 ‘만인의 방’도 철거를 결정했으며 교과서에 실린 작품을 삭제하기 위한 논의도 앞두고 있다. 한국작가회의는 오는 3월 10일 이사회를 통해 고은 시인에 대한 징계안을 상정 및 처리할 예정이다.

고은 시인의 성추행 의혹을 폭로한 최영미 시인은 4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제가 괴물에 대해 매체를 통해 한 말과 글은 사실”이라며 고은의 입장을 반박했고 “문화예술계 성폭력을 조사하는 공식 기구가 출범하면 나가서 상세히 밝히겠다”고 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