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경칩(6일)을 하루 앞둔 월요일인 5일 전국에 걸쳐 비나 눈이 내리고 있다.

이날 오전 5시 현재 전국에 내리는 비·눈은 오후에 그칠 것으로 예보됐다.

예상 강수량은 강원 영동·전남·영남·제주에서 5∼20㎜, 제주 산지 10∼40㎜, 서울·경기·강원 영서·충청·전북 5㎜ 안팎이다.

강원과 경기 중부지방 일부 지역에서는 눈이 내릴 전망이다.

강원 영동과 경북 북동 산지에는 5∼10㎝, 강원 영서와 경북 북부에는 2∼5㎝, 경기 동부·충북 북부·경북 남부·경남 북부에는 1㎝ 안팎으로 눈이 쌓이겠다.
강원 산지에는 20㎝ 이상의 폭설이 예보됐다.

현재 강원 북부·중부 산지에는 대설경보가 발효 중이다.

오늘 낮 최고기온은 2∼12도의 분포를 보이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수도권과 강원 영서, 충북, 전북은 '보통', 그 밖의 지역은 '좋음' 수준의 농도를 보일 것으로 예보됐다.

기상청은 "해빙기 녹은 땅에 많은 비가 내리면서 낙석, 축대 붕괴 등 안전사고가 우려돼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