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영(26)이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2018시즌 개막전을 우승으로 장식했다.

이민영은 4일 일본 오키나와 류큐 골프클럽(파72·6558야드)에서 열린 JLPGA 투어 다이킨 오키드 레이디스(총상금 1억2000만엔) 대회 마지막 날 3라운드에서 6언더파 66타를 기록했다.

최종합계 11언더파 205타의 성적을 낸 이민영은 JLPGA 투어에서 개인 통산 3승째를 수확했다. 우승 상금은 2160만엔(약 2억2000만원)이다.

2라운드까지 선두에 3타 뒤진 5위에 이름을 올렸던 이민영은 이날 마지막 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6개를 잡아내며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이 대회는 원래 4라운드 경기였지만, 전날 3라운드가 악천후로 취소되면서 54홀 대회로 축소됐다.

지난 시즌부터 일본에서 활약한 이민영은 지난해 4월 야마하 레이디스오픈, 7월 닛폰햄 레이디스 클래식에서 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도 통산 4승을 거둔 이민영은 2015년 3월 신장암 수술을 받고 필드에 복귀했다.

윤채영(31)이 9언더파 207타로 준우승했고, 신지애(30)와 이지희(39) 등이 7언더파 209타로 공동 3위에 올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